조회 수 54588
[출처 : 전자신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달부터 국내 시장에 단말자급제(블랙리스트)용 저가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전용폰이 없어 지지부진했던 단말자급제 시장에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단말기 수급이 힘들었던 이동통신재판매(MVNO) 사업에도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일 방송통신위원회와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M스타일`을 단말자급제 용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단말자급제용으로 시장에 나오게 되면 각 이동통신사 통신사양에 맞췄던 기존 제품과 달리 이통사를 가리지 않고 범용가입자식별모듈(UISM)만 꽂으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삼성모바일샵`과 대형 마트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갤럭시M스타일의 가격은 30만원대가 유력하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이통사 출고가가 90만원대 안팎으로 굳어진 것처럼, 단말자급제용 저가 스마트폰 가격은 30만원대 전후에서 시장에 안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통사에 공급한 갤럭시M스타일 출고가는 60만원 선이다.

LG전자도 유럽향 모델인 `옵티머스L` 시리즈 출시를 검토 중이다. 업계에선 20만원대의 낮은 가격으로 시장에 나올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옵티머스L3 모델은 갤럭시M스타일보다 조금 사양이 낮지만 더 저렴한 가격으로 승부을 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아직 단말자급제용 모델이 확정되지 않았으며, LG전자 자체 유통망을 통해 먼저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제도는 있는데 살 물건이 없다`는 평가를 받은 단말자급제가 이들 저가 스마트폰 출시로 구색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제도 마련과 홍보도 어느 정도 됐지만 단말기 부족이 가장 어려움이었다`며 `제도 활성화에 숨통이 트일 것 같다`고 말했다.

MVNO 사업자도 반긴다. CJ헬로비전 등 여력이 있는 일부 사업자를 제외하면 기존 프리미엄 위주로 형성된 기존 시장에선 단말기 자체 수급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한 MVNO 업체 사장은 `두 제조사가 자급제용 단말기를 MVNO 사업자에도 공급하는 방향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