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전자신문]

 

LG전자가 이번 주 첫 자급제용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LG전자는 3일 `옵티머스 L7`을 단말기 자급제용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단말기 자급제가 시행된 후 삼성전자 `갤럭시M 스타일`에 이어 두번째 단말기가 시장에 나와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LG전자 `옵티머스 L7`은 삼성전자 갤럭시M 스타일과 달리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갤럭시M스타일은 자급제 유통 외에 통신사 유통망을 통해서도 구입이 가능하지만 옵티머스 L7은 통신사에서 판매하지 않는다. 이 제품은 LG전자 하이프라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옵티머스 L7은 LG전자가 지난 5월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제품이다. 옵티머스L7은 4.3인치 IPS 디스플레이에 구글 안드로이드 4.0(아이스크림샌드위치)을 적용했다.

볼륨 상하 부분을 동시에 누르는 간편한 동작으로 인터넷이나 사진을 보다가 원하는 화면을 바로 캡쳐하고 메모해 저장할 수 있다는 Q메모 등 기능을 제공한다. 디자인을 강조한 `L스타일` 제품으로 8㎜두께로 슬림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옵티머스 L7은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으로 이번 주께 자급제용 단말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